지금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음식값이 많이 올랐다.
오랜만에 들러보면 보통 5,000원 가까히 올라있다.
비싸면 안가면 되지 않느냐고 하면 할 말은 없지만 사람 사는게
어디 칼로 물베듯 할 수가 있어야지.....

친구들과 함께 이따금씩 들리는 분당 산수화 한정식집.
이 집도 가격대비 가성비 좋고 특히 2층 식당의자에서 바라보이는
서현저수지의 사계절 변화를 보는것도 한 재미를 더하는 집이다.

점심특선이 15,000원인데 오르지 않기를 바라는 우리 마음과는 달리
올랐다고 하는 말이 들린다. 하기사 그 식당이라고 오르는 인건비,
임대료, 재료비.... 이런걸 감당하기가 힘들지 않을리 없겠지.

음식이 깔끔하고 짜지않다.
먼저 요리로 샐러드와 전, 수육조금, 도토리묵, 전복도 나오고
그다음 깔끔한 반찬과 함께 솥밥이 나온다.
특히 열무김치가 맛있어서 우리는 사 오기도 한다. (몇가지 반찬은 팔고 있다)

음식도 입에 맞고 친절하고 좋은데 값이 올랐다는 소문이 헛소문이기를
바라고 싶다.
Prev Next

테마 보기 위로 이동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