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인천 대교 야경을 담아보앗습니다.

인천대교는 사진가들에게는 꼭 한번 담아보고 싶어하는 장소입니다.

보통 동춘동 청량산 전망대에 올라서 대교를 담는데 날씨가 아주쾌청한날

대교가 잘보이기때문에 사진으로 잘 담을수가 있습니다.



첨단공학의 집합체로 수많은 기록과 화제를 낳은 인천대교가 52개월의 역사 끝에 드디어 2009년 10월 16일 개통했다.
바다를 가로지는 그 길이와 웅장함에 사업기간 내내 세간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고 또한 국내 최초로 사회간접자본 사업에 외국인이 사업시행자로 참여하여 시공과 시행을 분리한 국제금융 프로젝트로 추진되어 사업추진방식의 혁신성으로도 높이 평가되었다.
21.38km로 우리나라 최장 다리가 된 인천대교는 다리 길이로는 세계7위, 교량으로 연결된 18.38km의 사장교 길이로는 세계6위, 주탑과 주탑 사이를 가리키는 주경간 800m 거리의 사장교 규모로는 세계5위이다.
2조 4,234억이 투입된 총 21.38km의 인천대교는 해상교량 부분 12.34km이며, 왕복 6차선이며, 인천대교의 하이라이트인 주탑 높이는 230.5m로 63빌딩 높이에 육박하니 그 규모를 짐작할 것이다.
인천대교를 달릴 때, 첫 번째는 바다를 가르는 청량감에, 두 번째는 차를 춤추게 하는 거친 바람에, 마지막의 거대한 주탑의 위세에 놀라게 될 것이다. 파리의 에펠탑, 뉴욕의 자유여신상, 시드니의 오페라하우스에 비견되는 인천의 인천대교를 꼭 한번 드라이브 해보시길 권한다.
인천대교는 국제비지니스 도시로 발돋움하는 송도와 국제공항이 갖춰 세계적 물류복합단지로 조성중인 영종을 20분안에 연결하며, 제2, 제3경인고속도로 및 서해안 고속도로와 연결되어 서울 남부 및 수도권 이남의 인천공항까지의 통행시간은 40분 이상 단축된다.

[네이버 지식백과] 인천대교 (대한민국 구석구석, 한국관광공사)
Prev Next

테마 보기 위로 이동 하기